악명높던 경성형무소 초라한 표지석
작성자 : 정병기 등록일시 : 2011-09-15 07:53:04
첨부파일 :
악명높던 경성형무소 초라한 표지석
역사의식 부재와 거증자료 부족 국립묘지 가묘 안장도 못해
 
정병기

마포구 공덕동 105번지가 진정한 민족의 독립성지이다. 일제의 모진 탄압과 고문도 그리고 굶주림도 독립의지를 꺽지못했다. 수많은 무명의 애국지사 독립투사 숨결이 살아있고 호령하시던 목소리 담겨있는 곳 죽어서도 어찌 공덕리 경성감옥소를 잊겠는가? 이곳에 경성형무소 역사관 건립해서 후세들에게 역사의 현장 알려야한다.
 
일제 강점기에 일제가 만든 제정호적 원부 모습-이 원부에 정병기 님의 증조부인 정용선 선생의 사망기록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의 독립과 광복을 위해 수많은 애국지사 독립투사들이 일제의 모진 고문과 탄압 그리고 굶주림 잔악한 만행으로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고 한 역사의 현장이 역사의식 부재로 현재 서울서부지방법원 검찰청이 들어서 있다.
 
나라를 찾기 위한 숭고한 애국정신과 고귀한 희생이 역사속에 묻혀가고 잊어버린 애국이 되고 있어 안타깝다. 정부관료의 역사의식부재로 친일청산을 가로막는 엄청난 오류를 범했다. 먼훗날 후손들의 냉엄한 평가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정용선 증조부님은 이곳에서 41세의 젊은 나이로 경성형무소 1928년 5월 20일 오후 3시15분 옥사(제정호적 기록) 증손자 지난 36년 자료발굴 노력 기울이고 있으나 쉽지않아 가슴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병기 미발굴독립유공자 후손
필자는 서울시 중랑구 중화동에 살고 있다. 필자는 증조부 정용선 선생께서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하시다 경성형무소에 투옥돼 옥사해 그동안 36년간 노력했으나 그동안 역사의식의 부재와 자료관리의 허술함으로 인해 아직까지 거증자료 부족으로 공로를 인정받지 못해 국립묘지에 가묘도 안장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말이나 구호보다 실질적인 독립운동 자료발굴에 앞장서야 하며 올바른 식민지의 역사를 사실대로 가르쳐 과거를 교훈삼아야 한다고 생각하며 지금이라고 반드시 민족의 성지인 공덕동에 마포 경성형무소 역사관을 건립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라사랑이나 애국은 빈말이나 구호가 아니라 실천이 우선돼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이전글 친일파 후손 '기부 땅' 찾기 집단소송 내막
다음글 <칼럼>일본은 초.중등 교과서 역사왜곡 중단해야
목록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