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뉴스] 친일파의 집요한 재산찾기
작성자 : 정병기 등록일시 : 2011-09-15 07:56:43
첨부파일 :

[MBC뉴스] 친일파의 집요한 재산찾기

MBC | 기사입력 2008.07.20 22:54 | 최종수정 2008.07.20 23:09



[뉴스데스크]
◀ANC▶
노인들이 대부분인 한 시골마을이 갑자기 발칵 뒤집히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일제시대 당시 땅 주인이었던 친일파의 후손들이 이제 와서 땅을 되찾겠다며 소송을 건 겁니다.

노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모두 14세대뿐인 조용한 마을에
지난달, 청천벽력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주민 모두에게 집과 농지 등
시가 30억원에 달하는 땅 전부를
내놓으라며 소송이 제기된 겁니다.
대부분 60,70대인 주민들은
읽기도 힘든 두꺼운 소송서류를 받아들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습니다
◀INT▶ 박순자(69)/ 양평군 옥현2리 주민
("이게 뭐에요? 할머니 이게 뭐에요?")
"잘 모르겠어.."
◀INT▶ 이종열(78)/ 양평군 옥현2리 주민
"집 내놓으랴..여기서 수십년을 살았는디..
우린 여기 내놓으면 갈 곳도 없어.."
마을 일을 도맡고있는
새마을 지도자도 당혹스럽긴 마찬가집니다.
소송 비용도 문제지만,
바쁜 농번기에 엄두가 나지않습니다.
◀INT▶ 이종진(46)/ 양평군 옥현2리 새마을지도자
"농번기에 우리 같은 사람들이 법원까지
가겠어요. 우린 농사가 제일인 사람들인데..."
소송을 낸 사람은 일제시대 거부인
임종상의 후손으로부터 유산을 받았다는 김모씨
임종상은 일본황실에
때마다 거액을 헌금한 친일인삽니다
◀INT▶ 이용창 박사/ 민족문제연구소
"일본이 전쟁을 일으키면서 국방헌금과
비행기를 사는데 4차례 돈을 내..."
경기도 양평과 여주 등지에
엄청난 땅을 보유하고 있던 임종상은
해방 뒤 토지개혁으로 몰수위기를 맞자
땅 일부를 단국대에 기부했습니다.
김씨는 이 기부가 무효라며
지난 2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또 단국대로부터 땅을 산 농민도
원주인인 자신에게 땅을 돌려줘야 한다며
함께 소송을 건 것입니다.
그러나 이미 임종상의 다른 후손들이
지난 5~6년간 4차례나 비슷한 소송을 냈지만
모두 패소했습니다.
◀INT▶선주성/ 단국대학교 사업과장
"소송을 계속 제기하니,
학교 입장으로서도 행정력 낭비가 크고,
주민들도 대부분 농민들인데,
얼마나 불안하겠습니까.."
◀INT▶ 정병기/ 양평군 옥현2리
"이런 친일행각으로 인해 땅을 내놓으라고
고통받는 것은 지금 우리가 대한민국에 사는 건지,
일제시대에 사는 건지 분별하기 어렵다."
이완용 등 친일파 후손들이 낸
소송은 모두 35건 친일파 후손이 9건을 이겼고
지금도 11건이 진행중입니다.
더욱이 2005년 말
친일파 재산 국가귀속 특별법이 제정되자
후손들은 이마저도 부당하다며
24건의 행정소송을 제기했습니다.
◀INT▶장완익/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 사무처장
"후손들이 명예가 훼손되는 것 보다
재산을 빼앗기는 것에 더 민감해서
소송도 훨씬 많습니다."
친일 잔제의 청산은 커녕
친일 후손들의 재산다툼으로 서민들까지
피해를 보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
건국 60주년을 맞는 우리 사회의 현주소입니다.
MBC 뉴스 노경진입니다.
(노경진 기자 jean2003@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현재/ 원고의 항소로 아직도 2심재판이 진행중에 있습니다.

서울고등법원 2심에서 3년6개월만에 확정판결 받아 재산을 지키게 되었답니다.

그동안 많은 관심과 성원을 하여 주신 지역언론과 관계자 양평군청에 감사드립니다.

이전글 <기고>국가안보 미래지향적인 관심과 투자가 우선돼야
다음글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과 역사교과서 왜곡은 경고망동 즉각중단하라!
목록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