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학회



청와대 관계자님께 다시한번 증조부 사연 올립니다.
작성자 : 정병기 등록일시 : 2011-10-20 11:17:00
첨부파일 :

청와대 관계자님께 다시한번 증조부 사연 올립니다.

제발 저의 증조부의 나라사랑과 독립정신이 버림받은 애국이나 빛바랜 애국으로 약사속에 묻치거나 잃어버리지않게 현정부에서 문제를 해결하여 주실것을 간곡히 당부드립니다.증조부의 옥사기록은 일제가 만든 제정호적에 선명히 기록되어 있으나 아직까지 국가보훈처에서는 인정하지않고 보류하고 자료를 찾고 있지가 30년이 넘습니다.

저의 사연이 2008년8월14일 KBS1 시청자칼럼 부터 시작하여 서울신문 연합뉴스 한겨레신문 매일경제신문 기타 언론에 많이 사연이 보도되고 지난 2011.2.28. 시청자칼럼에 다시 사연이 소개되었답니다. 이래도 국가보훈처는 결정을 내리지않고 있는 현실입니다.저희는 부친부터 논산훈련소 3대명가로 인정 받고 있으며 4대가 국가를 위해 희생한 집안입니다. 살펴주시길 거듭거듭 당부를 드립니다. 모든 자료는 국가보훈처 선양과에 보관되어 있습니다.

청와대와 국가보훈처 정부기관에 많은 사연을 보낸바 있습니다.지난 당선초창기에 대통령께 편지쓰기에도 우선적으로 드린바 있습니다.요시찰인물로 시신도 일제로 부터 인도받지 못해 수습하지 못햇답니다. 이번에 꼭 자손된 도리를 다 할 수 있게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전사자5천원보상금사건 교훈삼아 일제강점기독립운동옥사자 정부책임지고 해결해야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고귀하고 숭고한 희생은 정부가 책임져야 마땅하다.     
일제강점기 독립투사가 중범으로 수용되어던 경성형무소역사박물관 건립해야
정부가 앞장서 역사속에 묻혀가고 있는 미발굴 독립유공자 발굴과 서훈이 내려져야 한다.
증조부(정용선)1928.5.20. 마포 공덕리 경성형무소옥사/항일독립운동 체포

독립운동가들은 일본의 침략으로 한일병탄을 당할 때 오로지 나라를 구하기 위해 독립투쟁을 하며 일평생 조국의 광복과 독립을 위해 노력하거나 희생을 당했으며, 체포돼 끝까지 옥중에서 투쟁하다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사형 또는 일제의 만행과 손에 의해 처형을 당했다.

나라를 되찾은지 91주년이 지났지만 미발굴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가 제대로 반영되거나 이루어지지 않아 그 후손들이 가슴을 치거나 눈물을 흘리고 있어 안타깝고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그의 후손들은 일제들에 의해 혹독한 탄압과 고문 그리고 감사와 홀대, 냉대로 어려움이 말로 할 수 없었으며, 가난으로 대물림돼 배움의 길이나 사회진출의 길에서도 소외당하며 현재에 이르렀기에 매우 열악한 생활을 하며 지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일부 독립운동가들은 후손이 없거나 모두 집안이 소멸되는 등 생활고에 항상 노출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제는 우리민족을 말살하고 영구적인 식민지로 통합하려 획책하며, 인력과 자원을 수탈해갔다.

독립운동가들은 목숨을 담보로 국권을 되찾은 광복을 일궈냈지만 빛도 그림자도 없이 일제의 총칼 앞에 체포돼 오랜 구금이나 수형생활 끝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옥중에서 병사를 했던 것이다.

그러나 해방 이후에도 이들에 대한 예우나 처우는 부실했으며, 지금까지도 자료부족과 6.25전쟁으로 인한 소실 등의 이유로 명예를 찾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제는 많은 후손들이 먹고 사는 문제에 시달려 선조의 훌륭한 업적 찾기를 포기하거나 잊어져 가고 있는 현실이며, 일부 후손들은 선조의 독립운동으로 어려운 현실을 원망하기도 한다고 한다.

정부당국은 이제라도 이들에 대한 명예를 찾는데 앞장서야 하며, 국가가 난세나 위난에 처했을 때 나라와 민족을 위해 나서 희생된 희생자나 애국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지고 예우하는 풍토가 정착돼야 한다. 이는 당연지사라고 본다.

나라를 위해 피 흘리고 목숨을 바친 선조의 독립운동에 대한 명예를 찾기 위해 후손들이 수 십 년간 노력했지만 정부나 관련 부처는 관련 자료를 후손들에게만 요구하는 현실은 시급히 개선되어야 할 문제다.

한 세기가 흘러간 시간이 되었는데도 관련 기록이나 자료를 잘 관리하지 못한 책임은 당연에 국가에 있는 것이다.지난 과고 일제 식민지 독립운동 자료 찾기가 당시 독립운동 하기보다 어려운 현실이라니 참으로 기가막힙니다. 정부는 보상금 때문에 망설이는 것인지 되묻고 싶습니다.

중요기록이나 구체적인 기록만 있다면 시대적 정황이나 관련 유시기록을 대조해 그 공로를 인정하고 후손들에 대한 처우와 독립운동가에 대한 명예를 마땅히 찾아주어야 한다.

정부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꼭 기억해야 한다. 나라를 위해 어느 누가 목숨을 버리고 전쟁터로 나가 적과 조우하며 싸우겠는가? 정부는 진정한 보훈을 위해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으로 일제와 맞서 싸우거나 투쟁하신 분들이나 그 후손들에 대해 예우는 물론 생활고에 고통을 겪지 않도록 보훈제도를 개선하고 현실에 맞게 해야 한다.

뒤늦은 감은 있지만 정부는 독립운동과 관련해 중요기록이나 제정호적 등에 옥사기록이나 관련 문서가 있다면 철저히 검증하고 조사해 그에 걸 맞는 서훈을 내려야 한다. 그리고 이제는 정부가 앞장서 자료 발굴 노력을 기울여 소외되는 자손이나 독립운동가가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하며, 정부는 어떠한 경우라도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받친 고귀한 희생을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국민들의 마음속에 역사의식과 책임의식이 정착 될 수 있게 해야 한다. 아울러 국민들은 나라를 위해 나를 희생한 뒤에는 반드시 정부가 있다는 국민적 확신을 갖는 계기가 되기어야 하며 이번 6.25전사자 5천원 보상금 사건을 교훈삼아 지난날 식민지 나라위한 받친 희생이 반드시 그 빛과 명예를 찾을 수 있게 정부가 앞장서 미발굴독립유공자 문제가 해결되는 계기가 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글쓴이/정병기<미발굴독립유공자 후손.시민칼럼니스트>

이전글 [브레이크뉴스] "당국, 수형자료 없다고 독립유공자 외면"정부가 앞장서야,
다음글 경북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 국제학술대회 개최
목록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