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4 (2018)
pp.39~70

석주 이상룡의 현실인식과 대응방략의 변화

김순석

(한국국학진흥원 수석연구위원)

이상룡(李相龍 : 1858~1932)은 1858년 경상도 안동군 법흥동에서 이승목의 3남 3녀 가운데 장남으로 태어났다. 그는 서구 열강들의 침략으로 기존 가치관이 무너지고, 새로운 윤리관은 아직 정립되지 않은 혼란한 시기를 살다간 선각자였다. 그는 시대변화에 적응하면서 구국운동에 헌신하였다. 국권상실의 위기에 처한 조국을 구하기 위한 방법으로 그가 처음 선택한 것은 의병전쟁 참여였다. 하지만 그는 재래식 무기와 군사훈련을 제대로 받지 못한 의병으로 근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서구의 정규군에 맞설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다음으로 그가 선택한 국권회복의 방법은 애국계몽운동이었다. 애국계몽운동은 모든 국민들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는 방안이었다. 이후 그는 애국계몽운동 단체인 대한협회 안동지회장을 맡아 단체를 통한 국권운동에 참여하였다. 결국 대한제국이 무너지고 국권을 상실하게 되자 그는 가족과 가까운 친척들과 함께 만주 망명을 단행하였다. 만주에서 이상룡은 교민들의 결속을 다지는 경학사를 설립하고, 신흥무관학교를 세우는 일에 참여하였다. 그가 최종적으로 선택한 독립운동의 방안은 무장투쟁 노선이었다. 그는 1920년대 사회주의 사상을 받아들여 계급이 없고, 공정한 분배를 지향하는 사회주의를 유교에서 이상향으로 제시하는 대동사회와 연결시켜 해석하고 수용하였다. 그는 무장투쟁 노선을 취함에 있어 좌익과 우익을 통합하는 좌우합작노선을 주장하였다. 왜냐하면 일제강점기 최대의 과제는 민족해방이었고, 투쟁 역량을 최대화하기 위해서는 좌우익이 연합세력을 형성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이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그는 1921년 북경 군사통일회의에 참가기도 하고, 1923년 상해에서 개최된 국민대표회의에 사람을 보내기도 하였다. 이상룡은 마르크스의 역사발전 단계론을 검토하고, 인류사회의 변화 발전과정을 체계적으로 정리하면서 우리 역사가 궁극적으로 대동사회, 공산주의 단계로 나아갈 것으로 전망하였다. 본고는 이상룡의 독립운동 노선이 위정척사론에서 애국계몽운동으로 변화하는 계기에 주목하고자 한다. 그가 대동사회라는 유교의 이상향을 추구한 독립운동가였다는 점을 살펴보고자 한다. 나아가서 그의 독립운동읜 노선은 통일전선의 형성에 있었다는 점을 해명하고자 한다.

Changes in the Recognition of Realities and Response Strategy of Seokju Sang-ryong Lee

Kim, Sun-seok

Sang-ryong Lee (1858~1932) was born on November 24, 1858, to the eldest son of three sons and three daughters of Lee Seung - mok in Byunhung-dong, Andong-gun. The time when he lived was the time when the invasion of the Western powers collapsed the existing values and the new ethics was not built. He transformed himself in accordance with the changes of the times and devoted himself to the national movement. He chose a volunteer army at a time of modern change. He thought that he could not face the Western powers by volunteer army war and he participated in himself to the enlightenment movement. Since then, he has acted in the Patriotic Enlightenment Movement and has been serving as the chairman of the Korean Association Anandong Branch and devoted himself to the enlightenment movement through the group. When the Korean empire collapsed and the national rights were lost, He was exiled to Manchuria with his family and relatives. In Manchuria, Sang-ryong Lee organized self-governing community Kyunghaksa to strengthen the solidarity of the people and established Shinheung military school. He took the armed struggle method as a strategy of restoring the national sovereignty. For this reason, he has put his best efforts into raising military power. He accepted socialism in the 1920s, and interpreted and embraced socialism, which had no class and aimed for fair distribution, in connection with Daedong society, which suggested Confucianism as ideal. He took a left-right joint venture to unite the left and the right in taking the armed struggle. This is because the greatest task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was national liberation. As part of his efforts, he participated in the 1921 Beijing Military Unification Conference and sent people to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in Shanghai in 1923. Sang-ryong Lee reviewed Marx's theory of historical development and systematically summarized the process of development of human society, and predicted that our history would ultimately go to the Daedong society and communist levels. This article focuses on the possibility that Sang-ryong Lee transformed from the liturgical theory to the patriotic enlightenment movement, and finally, his idea was an independent activist who pursued Confucian ideal of Daedong society. Furthermore, I would like to examine the fact that his armed struggle was in the formation of a united front connected by left - right cooperation.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