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4 (2018)
pp.193~222

해방 이후 조선총독부청사의 변천과 그 의미

정희선

(숙명여대박물관, 숙명역사관 연구원)

해방 이후 식민지 건축물은 대부분 현실적인 이유로 도시공간에 존속하였다. 식민지 건축물의 존속은 단지 물리적 공간의 연속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건물이 가진 상징성 또한 연속되는 것이었다. 1926년 준공된 조선총독부청사는 일제의 식민권력을 상징하는 핵심적인 건축물이었다. 조선총독부청사는 해방 이후에도 군정청, 중앙청, 국립중앙박물관으로 50여 년간 활용되었다. 그동안 조선총독부청사를 다룬 연구는 주로 건물의 준공과 철거라는 특정 시기에 집중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식민지 건축물의 변천을 해방 전후에 걸쳐 유기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보고, 해방 이후 조선총독부청사의 활용에 주목하였다. 이를 통해 식민권력을 상징하는 근대건축물이 해방 이후 어떠한 논리를 통해 활용되고 철거되었는지 살펴보고자 하였다. 해방 이후 조선총독부청사는 경제적 효율성이라는 현실적 이유에서 계속 활용되었다. 조선총독부청사는 해방 직후 미 군정청으로 활용되었고, 정부 수립 이후 중앙청이 되었다. 한국전쟁으로 건물이 훼손되면서 조선총독부청사의 경제성이 떨어졌지만, 여전히 대체할 건물을 신축하는 것보다 조선총독부청사를 복구하는 것이 경제적 이점을 가졌다. 1980년대 이후 경제성장과 함께 ‘민족성 회복’의 문제가 사회 전면에 대두되면서 조선총독부청사는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개편되었다. 권력획득 과정의 정당성이 취약했던 전두환 정권은 대중적 지지를 유도하기 위해 중앙청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개편하였다. 김영삼 정부는 역사바로세우기 사업의 일환으로 조선총독부청사 철거를 정책적으로 추진하였다. 조선총독부청사의 개편과 철거 과정은 모두 ‘민족성 회복’을 목적으로 하였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건물의 역사적 의미에 대한 논의보다 가시적인 행위에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었다. 현재 대부분의 근대건축물은 중앙 혹은 지방정부의 정책적 판단으로 건물의 존폐가 갈리고 있다. 근대건축물의 보존을 위해서 무조건적인 보존이나 철거 논리에서 벗어나 근대문화유산을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는 기준을 정립해야한다. 한국의 근대건축물은 해방 이후 현실적 필요에 따라 계속 활용되면서 개별 건축물이 다양하게 변용되었다. 따라서 근대건축물은 보존과 철거 결정에 일괄적인 기준을 적용하기 어렵다. 각각의 근대건축물이 상황에 따라 해방 전후 다양하게 활용되었기 때문에, 건물의 특정 시기에 국한하지 않고 전체 존속 시기를 아울러 해당 건물의 역사성을 살펴보아야한다.

Japanese Government-General Building’s changes and its meaning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After liberation, most colonial architectures have changed and remained in public space. They have been used continuously for practical reason. Retention of colonial architectures does not mean mere continuance of space but symbolism as well. Japanese Government-General Building, built in 1926, was critical architecture that represented colonial power of Japanese imperialism era. Even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it had been used for 50 years as United States Army Military Government in Korea(USAMGIK), Central Government Complex and National Museum of Korea. So far, studies of Japanese Government-General Building were concentrated on certain period– completion and removal. But it is necessary to study changes of colonial architectures after liberation of Korea. This research examines changing processes of the building throughout its existence by focusing on its usage as main government building after liberation. Through this, the study is to find out in what logic that made modern architecture representing colonial power was used and removed. After Korean independence, though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Building was symbol of colonial power, it was kept in use as main office building of government for economical efficiency. It was used as USAMGIK right after liberation, and became the Capitol building after government formation. Its economic feasibility had fell because of damages due to Korean War, still it was more financially better to repair than built new one. After 1980s, as economy grew, ‘Recovery of Ethnicity’ came to the fore and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Building was changed to National Museum of Korea. Jeon Doohwan regime, which had lack of political legitimacy, carried out this plan to gain public popularity. Kim Yeongsam government made policy of deconstruction of building as part of ‘Historical Rectification’. Processes change and removal was all for ‘Recovery of National identity’. However, social interest was just focus on visible action and discussion about historical meaning of the architecture was not viewed. Most of modern architectures, existing nowadays, are now facing maintenance or abolition on decision of center or local governments. To maintain modern buildings, it is necessary to avoid from unconditional logic, and make standard to look modern culture heritage in overall and long-term perspective. Korean modern architectures were kept in use after liberation for practical reason and individual of them changed in various ways.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apply one certain standard on decision on maintenance of them. Each of them were used in different ways depends on situation after liberation, there is need to look at historicity of the building throughout its entire existing period.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kys8094@naver.com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