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5 (2018)
pp.45~80

식민지 시기 재조일본인의 출판활동과 조선인식

최혜주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 HK교수)

식민지 시기 재조일본인 샤쿠오, 아오야기, 호소이의 출판활동과 거기에 나타난 조선인식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들은 조선 문헌이 조선을 통치하는데 있어서 조선을 이해하고 조선인을 파악하는데 상당히 중요한 자료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상에서 살펴본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샤쿠오 슌조는 조선인을 깊이 알기 위해 조선고서간행회를 통해 조선연구를 시작하였다. 그는 병합 이전부터 고서간행을 시작하여 ‘조선연구의 보호자’ 역할을 자임하며 조선과 만주연구로 그 영역을 확장해갔다. 조선인의 악습과 惡性을 개조하여 문명인으로서의 인격을 양성하는 것이 최대 급선무라고 언급하였다. 아오야기 쓰나타로는 병합을 기념하여 조선연구회를 통해 조선사정을 조사하고 연구하여 출판활동을 계속하였다. 그는 재조일본인 가운데 조선통치의 자료가 되는 개인저술을 가장 많이 남긴 인물이다. 조선의 사대적 민족성은 地勢 때문에 형성되어 大國의 압박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결국 일본과의 병합을 운명적으로 받아들일 것을 주장하였다. 호소이 하지메가 자유토구사를 통해 소설집을 번역한 목적은 ‘내선융합’을 위해 조선 문화를 소개하려는 것이었다. 그는 조선 멸망의 원인을 일본의 침략이 아니라 조선정부의 惡政과 독창성이 없는 민족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였다. 이러한 재조일본인들의 출판활동은 무단통치기에는 식민통치의 기초를 만드는데 도움이 되었다. 1920년대의 문화통치기에는 무단통치의 문제점을 파악하여 통치방침을 바꾸는데 활용되었다. 나아가 조선인을 통치하기 위한 동화의 방법을 모색하는데도 자극을 주었다. 이들은 끊임없이 모국의 일본인과 조선에 있는 식민관리들의 식민지 조선에 대한 무관심, 무지식, 무교양을 각성할 것을 촉구하면서 사명을 갖고 출판활동을 계속했던 것이다.

The Publishing Activity and Awareness of Chosun of Japanese Residing in Chosun during the Colonial Era

Choi, Hea-jo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publishing activity of Japanese residing in Chosun and their awareness of Chosun found in it during the colonial era. They thought that Chosun literature could be used as very important material to understand Chosun and Chosun people while they were ruling Chosun. What have been studied can be summed up as below: To understand Chosun people profoundly, Shakuo began to study Chosun through the Society of Publishing Chosun’s Antique Books. He started to publish antique books before the annexation and regarded himself as ‘a guardian for research on Chosun’ and extended the area to Chosun and Manchuria as well. He mentioned that what needed to be done most urgently to rule Chosun properly was to get rid of Chosun people’s bad habits and evil spirit and cultivate them as civilized persons. Celebrating the annexation, Aoyagi investigated the circumstances of Chosun through the Research Society of Choson and continued to be involved in publishing activity. Among Japanese residing in Chosun, he is a person who wrote books the most that give information about their ruling of Chosun. Insisting that Chosun’s toadyism was attributed to the geographical characteristics and Chosun failed to escape from the pressure of major countries for that, he asked us to accept Japanese annexation of Chosun as a fate. Hosoi translated the collection of novels through Jayutogusa because he meant to introduce Chosun culture for the sake of ‘Naesun-Ilchae’. He concluded that Chosun’s collapse was resulted not from Japan’s invasion but from Chosun government’s maladministration and our ethnicity not equipped with any originality. The publishing activity of Japanese residing in Chosun did help lay the grounds for colonial rule in the period of forced ruling. In the 1920’s of cultural ruling, it was also used to figure out the problems of forced ruling and change their policy of ruling. In addition, it stimulated them to find out ways for assimilation to rule Chosun people better. They continued to be involved in publishing activity with a sense of mission while constantly urging both Japanese in their homeland and colonial officials in Chosun to realize their lack of culture as well as indifference and ignorance about colonized Chosun.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