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5 (2018)
pp.151~180

참의부 군사위원장 李種赫의 민족운동

박경

(한성대 역사문화학부 강사)

본고는 참의부 군사위원장 이종혁의 생애와 민족운동을 살핀 연구이다. 그는 일본 육군 중위 출신이자 중국 국민군부대의 참모장을 지낸 이력을 바탕으로 참의부 군사위원장을 맡아 참의부를 이끌었다. 이종혁의 생애와 독립운동은 자료의 부족으로 지금까지 연구된 바 없으나, 그의 일본유학 생활과 중국 직봉전쟁 참여, 만주 무장투쟁단체에서 활동은 무장투쟁운동노선을 가진 여타 독립운동가들과는 차별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종혁은 대한제국육군무관학교에 입학했으나 무관학교가 1년 만에 폐교되면서 1909년 국비유학생의 신분으로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다. 그는 일본육군사관학교 27기 졸업생으로 1921년까지 일본군으로서 복무했는데, 11년 간 일본에서 유학생활을 하는 동안 국권피탈, 일본의 시베리아 출병, 3ㆍ1운동 등의 사건을 겪었다. 함께 일본유학을 온 많은 이들이 일제에 충성하는 삶을 택한 것과 달리 그는 독립운동에 가담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일본 육군 중위로 활동하며 독립운동에 참여했을 때 이용할 일본군 병서와 지도 등 중요자료들을 수집했다. 이종혁은 1924년 만주로 망명했으며 중국 국민군부대로 들어가 참모장을 지냈다. 제2차 직봉전쟁에 참여한 이종혁은 봉천파의 포로가 되어 처형당할 위기에 직면했으나 도주하여 신민부로 들어갔다. 그는 신민부에서 다른 독립운동단체와의 연합을 논의하는 교섭자로 활동했다. 1927년 참의부로 이동한 그는 참의부의 군사학교에서 군사를 양성하는 직임을 맡았다. 그는 일본에서 가져온 병서로 독립군을 교육시키고 일본군, 중국군에서 겪은 경험을 토대로 군사들을 훈련시켰다. 1928년 2월 참의부 군사위원장으로 선임되어 수 백 명의 군사들을 지휘했다. 이종혁은 1928년 9월 체포되었다. 일제는 참의부 군사위원장이었던 그가 일본육군 중위 출신이며, 시베리아 출병으로 훈공까지 받은 적이 있다는 사실에 매우 놀랐다고 전해진다. 그는 5년 형을 선고받았으며 1934년 출옥했다. 출옥한 바로 다음 해 복역 중에 앓게 된 늑막염으로 인해 평안북도 선천에서 순국했다.

The Nationalist Movement of Lee Jong-hyeok, Military Commissioner of Chameuiboo

Park, Kyung

Lee Jong-hyeok(1892~1935) was a military commissioner of Chameuiboo, a representative Korean independent movement organization in the Manchurian region in the mid-1920s. In the days of military commissioner, he used the name of Ma Duk-chang which became famous with his activities. Lee Jong-hyeok, who had dreamed of becoming a soldier of the Korean Empire, entered the Korean Empire Military Academy, but the academy was closed in a year, and after that he went to Japan in 1909 as a government-sponsored international student. He was one of the 27th graduates of the Japanese Military Academy and served as a Japanese soldier until 1921. During the 11 years of studying in Japan, there were series of events such as the annexation of Korea to Japan, the Japanese invasion of Siberia, and the March 1st Movement, and his desire to take part in the anti-Japanese struggle and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grew. However, in reality, he was not in a situation that he could devote to the independence movement right away. This was because Japanese surveillance of Korean soldiers was severe. He had no choice but to wait for the right time to leave, while gathering books and information on Japanese military strategies and important documents related to different kinds of military references. In 1924, Lee exiled to Manchuria, went to the Chinese National Army, and served as a chief of staff. After entering the New People’s Government under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Korea, he met Ji Cheong-chun, Chief Military Commissioner of the Pro-Independence Armed Unit and served as an intermediary between the New People’s Government and the Pro-Independence Armed Unit. In 1927, he joined the Chameuiboo and in February 1928 he was elected as the military commissioner of the Chameuiboo. Although he spent seven months or less as the military commissioner, his activities had a great influence on the actions of the Chameuiboo. He trained the independence forces with the military strategy books brought from Japan and put his efforts for independence struggle. Lee Jong-hyeok was arrested by the Japanese military in September 1928 . When he was arrested, the Japanese were very surprised as he was a Japanese army lieutenant who even had a record of distinguished services. The Japanese tried to convert him while he was in prison, but he rejected it and finished all five years of imprisonment. However, the next year, the illness he had suffered from while serving the sentence in prison caught up with him and he died in Seon-cheon, North Pyongan Province.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