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7 (2018)
pp.5~38

DOI : 10.19162/KNM.97.2018.12.001

대한제국기 『대한예전』 편찬의 정치적 배경과 의미

장영숙

(상명대 계당교양교육원(분원) 조교수)

『대한예전』과 ‘대한국국제’는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후 황제국에 걸맞는 새로운 국가전례와 법안을 마련하면서 나온 국가전례서요, 법제였다. 고종은 유교적 천명론에 기대어 군주에 대한 충성을 유도하는 속에서 예제와 법제를 통해 전제군주로서의 군주권을 회복하고 황제국으로서의 위의를 강화시켜 나가고자 하였다. 고종이 유교윤리를 강화해 나간 배경은 갑오개혁기 때부터 왕권에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경험과 국왕권을 위협하는 지속적인 쿠데타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통치이데올로기로 채택하려는 의도였다. 국가의 근본은 충과 효를 바탕으로 하는 유교적 통치이념을 강화해 나갈 때 튼튼해질 것이며 왕권은 물론, 국권도 강대해질 수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대한예전』은 이상적이라고 생각된 명제의 복제를 빌려오면서도 실제 실행에 있어서 신하들의 복식은 필요에 따라 명대의 복제에 당시의 복제를 절충하는 형식을 취하였다. 이는 군주권에 관한 문제를 법제에 굳이 담아내지 않아도 되는 상황에서 ‘대한국국제’를 통해 황제권을 명시하고 절대화해 나간 점과 비슷한 측면이 있다. 예제와 법제 양쪽 면에서 황제권의 숭고함과 절대화를 표상해 나가긴 하였지만, 내실보다는 상징적이고 선언적인 차원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대한제국기에는 대내외적인 영향 속에서 유교에 대한 사회적 가치관과 통치이데올로기가 약화되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고종과 집권세력이 유교이념에 기초하여 『대한예전』을 편찬하고 ‘대한국국제’를 제정해 나간 것은 유교를 여전히 정치 사회적 토대로 삼겠다는 상징적 제스처로 볼 수 있다. 그러나 황제권력을 뒷받침하는 실질적 군권과 國富의 토대 없이 약화된 유교의 정신적 가치에만 의존한 황제국 예제와 법제는 정치 사회적으로 허약해질 수밖에 없는 구조 속에 놓여 있었다.

Political background and meaning of the compilation of 『Daehanyejeon(大韓禮典)』 during the Korean Empire Period

Jang, Young-sook

『Daehanyejeon(大韓禮典)』and ‘Daehankugkugje(大韓國國制)’ were the national book and legal system coming out as a result of preparing new national ceremonies and bills commensurate with an empire after Gojong declared the Korean Empire. Gojong attempted to restore the power of king as an absolute monarch through decency system and legal system while inducing loyalty to the monarch based on heavenly order of Confucianism and strengthen the dignified mien of empire. Gojong tried to strengthen the Confucian ethics to adopt it as the ideology of reign as he had experienced severe damage to royal authority since the Gabo Reform Period and to escape from risks of continuous coups threatening royal authority. He recognized that the root of the nation could be strengthened and the royal authority and national sovereignty big and strong by reinforcing Confucian ruling ideas based on filial piety. 『Daehanyejeon』 adopted the clothing system of Ming dynasty which was thought to be ideal but it was practically compromised for retainers by mixing clothing system of Ming dynasty with the clothing system of that period. It is similar with clarifying and absolutizing the power of emperor through ‘Daehankugkugje’ when it was not necessary to deal with the power of king in legal system. Even though the nobleness and absolutization of the power of emperor were being symbolized both in decency system and legal system, it was merely done in symbolic and declarative dimension than practical one. During the Korean Empire period, social values for Confucianism and ruling ideology became weakened within internal and external influences. The compilation of『Daehanyejeon』 and legislation of ‘Daehankugkugje’ by Gojong and the ruling power based on the ideology of Confucianism in such a situation can be seen as a symbolic gesture to make the Confucianism as the political and social foundation. However, the decency system and legal system of the empire, which were only dependent on weakened spiritual value of Confucianism without any foundation of practical military power and national wealth, were lying on politically and socially vulnerable structure.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usansl@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