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9 (2019)
pp.91~127

김마리아의 국내에서의 독립운동과 대한민국애국부인회

황민호

(숭실대 사학과 교수)

김마리아는 1892년 7월 11일(음력 6월 18일) 黃海道 長淵郡 출생하였으며, 조선초기부터 장연군지역에 뿌리를 내리고 살면서 일찍이 소래마을 중심으로 기독교신앙을 수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1910년 6월 16일 정신여학교를 4회로 졸업하였으며, 전남 광주 수피아여고 교사로 부임하였다. 915년에 다시 정신여학교 루이스교장의 주선으로 東京女子學園에 유학하여 영문학을 전공하였으며, 일본 유학기간 중에 동경여자유학생친목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회장으로 활동하였다. 동경에서 개최된 2·8독립선언대회에 참석하였으며, 2·8독립선언서를 몸에 숨기고 국내로 들어와 3·1운동 전개에 일익을 담당하였다. 1919년 10월 19일 자신의 숙소에서 18명의 동지들과 함께 대한민국 애국부인회를 결성하고 회장에 선출되었으며, 상해 임시정부에 보낼 군자금의 모집에 힘쓰는 한편, 향후에 전개될 독립전쟁에도 대비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애국부인회의 활동은 동창이며, 동기인 吳玄州의 배신으로 일경에게 탐지되어 11월 28일 정신여학교 교무실에서 종로경찰서로 연행되었다. 이후 김마리아는 고난의 법정투쟁을 견뎌내던 중 극적으로 국내를 탈출, 1921년 8월 10일경 상해에 도착함으로써 국내외 독립운동진영에 또 다른 의미에서의 승리를 가져다 주기도 하였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간 마리아는 파크대학과 콜롬비아대학교 대학원 등에서 공부하였으며, 1932년 7월 20일 귀국하였다. 귀국 후에는 주로 장로교 교단의 여전도회에서 활동하였으며, 1933년 12월 건강이 급속히 악화되어 1944년 3월 13일 사망하였다. 이 글은 주로 김마리아의 국내에서의 독립운동의 전개와 그 성격에 대해 보다 명확하게 확인하고자 노력하였으며, 당시의 국내 언론자료를 통해 그녀가 겪었던 고문의 고통, 일제의 폭압적인 독립운동 탄압의 일면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궁극적으로 김마리아가 보여주였던 3·1운동 전후의 독립운동의 전개와 일제의 모진 고문 속에서도 꺽이지 않았던 의기는 그녀의 투철한 민족정신의 깊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것이다.

Domestic Independence Movement and Korean Patriotic Women’s Association of Kim Maria

Hwang, Min-ho

Kim Maria was born in July 11th 1892(june 18th Lunar Calender) Hwanghae-do Jangyeon-gun. Her ancestors settled in Jangyeon-gun area since early Joseon and accepted Christianity based on Sorae village already. She graduated Chungshin girl’s high school in june 16th 1910 and was assigned to Speer girl’s high school. In 1915, she studied at the Tokyo Girls’ Gakuen School, where she was majored in English Literature. She also actively participated in Tokyo Girls’ International Student Society during her stay in Japan to be a leader of it. She attended the independence declaration of Feb. 8th which is held in Tokyo and smuggled the Feb. 8th declaration of independence into Korea so she can take part in the development of march 1st movement. On Oct. 19th 1919, she formed her Korean Patriotic Women’s Association with her 18 comrades and was elected president at her accommodation. She was also trying to recruit the military funds to be sent to the Shanghai Provisional Government, and to prepare for the future independence war. However, the activity of the Patriotic Women’s Association was detected by Japan police officers and was taken to the Jongno Police Station on the 28th of November. Since then, Kim has survived the legal struggle of suffering and has dramatically escaped from the country, arriving in Shanghai around August 10, 1921, bringing victory to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camps in another meaning. Kim went to the United States and studied at the University of Park and the graduate school of Colombia University. She returned to Korea on July 20, 1932. After returning home, she was mainly active in the Presbyterian Church. In December 1933, her health deteriorated rapidly and she died on March 13, 1944. This paper mainly tried to clarify Kim’s development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in Korea and its character more clearly. Through the domestic media data of the time, one aspect of her suffering from the torture she was gone through and repressive oppression under the japan imperialism has been checked one side. Ultimately, it is said that Kim maria’s unfolding enthusiasm in the aggressive torture of the japanese imperialism and in the independence movement before and after the march 1st movement shows the depth of her fervent national spirit.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kys8094@naver.com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