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9 (2019)
pp.129~186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

유장근

(경남대학교 역사학과 명예교수)

창원 진전 출신의 이교재(1887~1933)는 독립운동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그에 관한 본격적인 연구는 아직까지 없는 편이다. 단편적인 기술이나 신문기사 혹은 보훈처의 공훈기록 따위가 있지만 정확하지 않거나 오류가 적지 않다. 이 논문에서는 먼저 이교재의 출신지역인 창원군 진전면 오서리(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오서리) 일대의 자연과 인문환경을 검토하였다. 또한 19세기 후반에 안동권씨의 서당 겸 재실로 건립된 경행재는 1910년 이후에 신식학교로 전환하면서 민족의식과 독립의 필요성을 일깨우는 지역사회의 사립학교로 성장하였다. 이교재는 경행재에서 서당 학습을 마친 뒤 신식의 경행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면서 지역의 엘리트들과 함께 교육운동이나 민족운동을 전개해 나갔으며, 이것이 3.1운동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교재는 3.1운동이 일어나던 그해 6월에 진주에서 6명의 동지들과 함께 독립 관련 문서들을 배포하다 출판법 위반으로 1년 6개월간 복역하였다. 출옥 이후 상해의 임시정부로 망명한 이교재는 군자금 모금의 임무를 부여받아 통영으로 갔다. 그곳으로 간 이유는 통영청년단을 중심으로 한 민족운동가들과 그의 인척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일제 당국에 발각되어 관련자 6명은 모두 증거부족으로 석방되었지만 이교재만이 제령제7호위반으로 4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하였다. 이 논문에서 세 번째로 다룬 문제는 임정이 1931년 9월의 만주사변을 일본패망의 징후로 이해하고 반침략전쟁을 전개하는 단계에서 이와 관련되는 이교재임정문서를 휴대하고 입국한 사실이었다. 이 문서에 들어있는 임정 발행의 9개 문건은 임정을 지원하는 부호나 명망가에게 보내는 특발문, 사망한 애국지사에게 보내는 추조문, 반침략전쟁에 대한 임정과 특파원의 사명을 담은 격발문, 그리고 이교재의 위임장 등 국내에서도 반침략전쟁에 호응하는 문건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곧 국내에서의 반침략전쟁 준비를 이교재에게 맡겼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 문건을 보면 임정의 독립운동과 이교재의 역할, 그리고 그가 구축한 국내의 독립운동 네트워크와 자금원 등이 일목요연하게 드러난 사실을 알 수 있다. 이교재는 1910년대부터 사망하던 1933년까지 23년 이상의 세월을 초지일관하게 독립운동에 헌신하였고, 고문과 장기간의 여독에 따른 악질로 인해 47세의 나이로 목숨을 잃었다. 그는 임정의 광복운동을 경남북지역에서 실천하려 했던 독립운동가였다. 또한 시기가 지날수록 그의 능력은 심화되고 확대되었다. 김구가 ‘군자금 모금, 독립운동의 방법론과 조직화’ 등에서 뛰어난 사람으로 평가한 것은 그의 정체를 잘 축약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A native of Jinjeon Changwon, Lee Gyojae’s Independence Movement and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Korea in Shanghai

Yu, Jang-keun

Compared to his great reputation as a Korean independence activist, serious historical research on Lee Gyojae(李敎載, 1887-1933) from Jinjeon Changwon has not yet been carried out. Although there are only fragmentary records of his meritorious deeds in the National Archives or in the Patriots and Veterans Administration Agency, considerable amount of errors were also found in the records. This article, first of all, reviews the academic environment of Lee Gyojae’s region of origin, Oseo-ri Jinjeon-myeon Changwon-gun(the current Oseo-ri, Jinjeon-myeon, Masanhappo-gu, Changwon-si). Lee received the primary education in a village school called Gyunghaeng-Jae(景行齋), which was founded by Andong Gwon clan(安東權氏) to be used as the house of sacrifices in their ancestral temple. After finishing of the school, he inaugurated the nationalist movement with his colleague local elites while working as a teacher in the newly modernized Gyunghaeng School. When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occurred, he distributed brochures of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in Jinju and was jailed for 18 months for the violation of publication law. After his release from the prison, in the second place, Lee went over to join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Korea in Shanghai and returned to Tongyeong with the mission of fundraising for the provisional government. Since there were not only relatives and friends of his but the capitalist nationalists like the National Youth Association of Tongyeong, he chose to return there. Unfortunately, however, their plan was uncovered before it was carried out, and 7 members among them were arrested by the Japanese colonial police. While the others were acquitted at their trials, only Lee Gyojae was sentenced to 4 years in prison on charge of the violation of the regulations of the colonial government. This article, thirdly, inquires into his significant roles in the Provisional Government. Since they thought of the Mukden Incident (滿洲事變) in September 1931 as a clear manifestation of the defeat of the Japanese Imperialism, the Provisional Government in Shanghai infiltrated Lee carrying 9 cases of secret documents into Korea. Those were, for instance, secret documents such as letters of donation request for the wealthy and well-known supporters, condolence letters for the deceased domestic activists, mission requirement documents for special agent dispatched by the Provisional Government, letters asking the patriots to actively involve themselves into the anti-imperialism campaigns, and so on. Those secret documents, therefore, inform us that the Provisional Government assigned Lee Gyojae tasks of preparing for the imminent war against the Japanese Imperialism. More specifically, those tell us the overall progress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led by the Provisional Government, the networks and the source of funds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Until he died aged 47 from aftereffects of torture, Lee Gyojae sacrificed his whole life to accomplish his original intention. He was a central figure, who was dispatched by the Provisional Government in Shanghai, in the independence movement of the Gyeongnam and Gyeongbuk regions. His significant role in the overall Independence Movement was clearly demonstrated by the high praise by Kim Gu, the Presiden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In fact, the President Kim highly evaluated Lee’s outstanding fundraising and organizing ability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kys8094@naver.com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