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100 (2019)
pp.15~55

가토 마쓰오(加藤増雄)의 주한일본 영사․공사 활동과 한국 통치론

최보영

(동국대 역사교과서 연구소 연구원)

가토 마쓰오(加藤増雄)는 청일전쟁기 한국주재 영사로 첫발을 내딛은 이래 자국민 보호와 무역 증진 및 한국 내 일본세력을 부식했다. 이후 공 사로서는 자국의 경제적․외교적 이해에 철저히 복무했다. 공사 퇴직 후에 는 연설과 기고를 통해 일제에 의한 한국의 식민지화 과정에 물질적․정신 적으로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가토는 부산영사로 파견되기 전 해외의 외교공관에 근무한 사실이 있 으며 한국에 파견되기 전 이미 『日韓交涉略史』를 간행할 정도로 한국에 대한 이해가 높은 인물이었다. 가토는 2년간 부산에 주재하면서 개항장 시행규칙을 제정해 시행하고 개항장 밖으로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던 일 본인 관리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를 위해 그는 육군통신소 군인이나 부산 항을 왕래하는 승선원 등으로부터 외부 정보를 입수하여 동학농민혁명 군의 동태를 짐작하고 이들과 교전시 유리한 의견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공사로 재임할 때에는 고종의 아관파천으로 수세에 몰린 일본 세력을 만회하기 위해 고종의 환어를 위한 공작을 시도하였다. 또 영사 재임기 목포 개항의 경제성과 관련한 의견을 제시하고 공사 재임기 목포 및 군산 등 개항장의 조계장정을 직접 체결하여 개항장 내 일본의 영향력을 확고히 하는데 역할을 일정한 하였다. 영사와 공사로 활동하면서 형성된 그의 한국인식은 자연스럽게 한국 을 어떻게 통치할 것인가로 옮겨갔다. 그는 한국인을 대체로 열등하면서 도 의구심마저 큰 인종으로 폄하하였다. 따라서 제도개혁이나 교육에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고 주장하였다. 아울러 한국을 원활하게 통치하기 위 해서는 한국인을 일본인에게 동화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통감 부의 적절한 인재등용과 통치를 요구하였다. 이처럼 가토의 활동은 영사와 공사의 분업적이고 단절적인 업무 한계 를 극복하고 목포개항과 같은 연속적인 사업을 이뤄냄으로써 한국에서 일본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바탕이 되었다. 아울러 한국민과 고종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통한 말과 행동으로 고종의 신뢰를 얻을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인의 한국인식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생각 한다.

The Activities of Kato Matsuo(加藤増雄) as Japanese Consular and Minister to Korea and His Korea Ruling Theory

Choi, Bo-young

After taking the first step as a consul in Korea during the Sin-Japanese War, Kato Matsuo protected his fellow countrymen, enhanced trades, and influenced Japanese power within Korea. After that, as the minister to Korea, he thoroughly served in the economic/diplomatic interests of his country. After retiring from the minister to Korea, he had materially and psychologically huge influences on the process of colonizing Korea by the Japanese Empire through address and contribution. Before being sent as a consul in Busan, Kato worked for an overseas diplomatic mission. He had the great understanding of Korea enough to publish 『A Brief History of Korea-Japan Negotiations』 even before being sent to Korea. While holding the diplomatic post in Busan for two years, Kato enacted/enforced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open port and also devoted himself to the management of Japanese people who were broadening their boundary outside of open port. For this, obtaining the external information from soldiers of army communication center or crewmen visiting Busan Port, he guessed the movements of Donghak Peasant Revolution Armies and then suggested the opinions advantageous to the battles with them. When in office as the minister to Korea, he attempted the maneuver for the return of King Gojong, in order to regain the Japanese power on the defensive by King Gojong’s royal refuge at the Russian legation. Also, when in office as a consul in Korea, he played a role in the establishment of Japan’s influence in open port by suggesting his opinions related to the economic feasibility of opening Mokpo Port and also directly concluding the General Foreign Settlement of open port like Mokpo and Gunsan. His perception of Korea that was formed while working as a consul and minister in Korea, was naturally moved to rule over Korea. He denigrated most of the Korean people as an inferior race with huge doubt. Thus, he argued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produce the actual results of system reformation or education. Moreover, after feeling the necessity to assimilate Korean people into Japanese people to smoothly rule over Korea, he asked for the proper appointment of talented people and ruling of Residency-General. Like this, Kato’s activities became the basis for maximizing Japan’s profits in Korea by overcoming the divided and disconnected limitation of work as a consul and minister in Korea, and also accomplishing the continual project like opening of Mokpo Port. Furthermore, he not only obtained the trust from King Gojong with his words and actions based on his accurate understanding of Korean people and King Gojong, but also had huge influences on Japanese people’s perception of Korea.

Download PDF list




 
[02876] 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16길 116 한성대 사학과 조규태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760-5959      E-mail: kys8094@naver.com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