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SN: 1226-9980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110 (2022)
pp.121~158

金起漢의 항일운동 : 무장투쟁에서 變體敎활동으로

홍민석

(수원대학교 사학과 석사 졸업)

본고에서는 김기한의 활동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김기한은 화서학파 유인석의 제자로 의병활동으로 시작하여 교섭활동, 무장투쟁활동, 공교 활동까지 다양한 활동을 하였다. 이러한 그의 활동은 오직 화서학파 문인 으로서 일제로부터 유교문화를 보존한다는 목적에서 이루어졌다. 김기한은 1907년 평산의병에 참가하였으며, 1909년 러시아 연해주로 망명하였다. 망명 이후에는 관일약, 성명회에 가입하여 국내‧외 의병활동 을 지원하였고 화서학파 제자들과 유인석 사이의 연락책으로 활동하였 다. 1912년 신해혁명이후에는 중국에서의 공자교 활동으로 유교가 부흥 하려고하자 중국 관내에서 활동하며 중국 정부인사와 유학자들과 교류 하였다. 1919년에는 복벽주의단체인 대한독립단에 가입하여 소집전권위 원으로서 국내 지단 설치활동을 담당하였다. 평안도, 황해도 각 군‧면에 지단을 설치하였으며, 서울에는 중앙본부를 설치하여 전국에 지단을 설 치하려고 시도하였다. 이후 1921년 체포되어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기존 기록에서는 김기한이 수감 중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1930 년 출옥한 후에 평안도에 공자교 단체인 변체교를 조직하여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는 사실을 찾을 수 있었다. 김기한이 기존의 무장투쟁활동에 서 종교를 통한 항일운동으로 방법을 변화한 배경에는 1930년대 시대적 상황과 이승희의 영향이 있었다. 김기한은 변체교를 조직하여 유교 부흥과 독립운동을 전개하고자 하였으나, 1936년 일경에게 활동이 발각되어 변체교는 해산되고 말았다. 이렇듯 김기한은 화서학파 문인으로서 평생을 유교문화 보존과 독립 운동을 위해 활동하였다. 그는 1903년 화서학파 입문 후 의병활동, 교섭 활동, 무장투쟁활동 그리고 변체교 조직까지 활동이 여러 번 변화했지만, 화서학파 사상에 입각한 유교문화 보존과 독립운동은 끝까지 변화하지 않았다. 이처럼 김기한은 1930년대 중반까지 유교사상을 이어나가며 독 립운동과 유교문화 보존에 기여한 인물로서 의미를 지닌다.

Anti-Japanese Movement by Gihan Kim : From Armed Struggle to Byeonchaegyo Activities

Hong, Min-seok

This paper examined the activities of Gihan Kim. He started the righteous army activities as a student of Insuk Yoo from Hwaseo School and he was involved in numbers of activities from negotiation to armed struggles and Confucian activities. These activities were performed under the purpose of preserving Confucian culture from the Japanese rule as a scholar of Hwaseo School. Kim participated in the righteous army of Pyeongsan in 1907 and defected to Maritime Province of Russia in 1909. After defecting, Kim joined Kwanilyak and Seongmyeonghoi to support the righteous army activities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Kim also worked as a contact between Yoo and the students of Hwaseo School. As the Xinhai Revolution in 1912 resulted in rise of Confucianism under the in Chinese Confucian movements, Kim interacted with Chinese government personnel and Confucian scholars at Chinese districts. In 1919, Kim joined Korean Independence League standing for restoration of monarchy and he was in charge of installing Korean branches as a member of convening authority. Kim opened the branches at Pyeongan Province and Hwanghae Province and installed central headquarters in Seoul as a part of the efforts to install the nationwide branches. Kim was arrested in 1921 and sentenced of 8 years in prison. According to past records, Kim passed away in prison. Later, it was found out that Kim was released in 1930 and organized Confucian group, Byeonchaegyo,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s. Kim changed from the armed struggle activities to religious anti-Japanese movements under the situation of the time and influence of Seunghee Lee in 1930s. Although Kim organized Byeonchaegyo to promote Confucianism and continue independence movements, Byeonchagyo activities were detected and dissolved in 1936. As a scholar of the Hwaseo School, Kim devoted his whole life to preserve the Confucian culture and carry out the independence movements. While his activities changed several times from the righteous army activities to negotiation activities, armed struggle activities, and organization of Byeonchaegyo after joining Hwaseo School in 1930, Kim kept on continuing the independence movements and preservation of Confucian culture based on the ideas of Hwaseo School. Kim was a significant figure who contributed on the independence movement and preservation of the Confucian culture by carrying on the Confucian ideas until mid-1930s.

Download PDF list




 
[6978]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로 369 숭실대학교 조만식기념관 511호 황민호 교수 연구실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2) 820-0385      E-mail: w424322@hanmail.net
COPYRIGHT ⓒ The Association for Historical Studies on Korean National Movement. ALL RIGHTS RESERVED.